회원가입 사이트맵


문화 스포츠&자동차 연애&결혼 좋은곳
대문칼럼 토론 인물 담론 생활 포토 지역교류 사회은행 추천링크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회원가입
 
AUTO

 


4,645

156

719

3,678

48



  격암
슬픈한국
 



  이쁜돌의 농촌이야기
플라이의 텃밭이야기
 



  해인의 생존인문학  



  무주공산의 정론직필  



  쭈구리의 결혼일기
fishmool의 기업일기
사랑이의 여행일기
촌아이의 어촌이야기
 



  박정희,그때 그 시절  



  그림자 경제학
한국을 생각한다
 



  Bookcafe  



  현장 스케치  


문화


여행에서 만난 사람들 (2)- 타이지.
조회 678  |  추천 2  |  비추천 0  |  점수 10  |  2010-12-11 23:01
글쓴이 :    snorelion


타이지..

가깝고도 먼나라 일본에서 온 Taiji
2006년 호주 동부여행 중 그를 만났다. 브리즈번 위쪽의 
작은 마을. Rainbow beach에서
안녕 "곤니찌와" 한마디에 급속히 친해진 녀석
영어라곤 " I am hungry" 밖에 모르고, 혼자 차를 몰며 호주 전지역을 돌고있는 녀석

Taiji와 약속도 없이 우린 동북부의 끝마을 Port'Douglas에서 다시 만났다.
아니 난 그 녀석을 다시 만날 것이라고 알고 있었다. 연락처도
모르고, 어디에서 무엇을 하는지도 몰랐지만.. 이렇게 다시 만나게 될 줄 알았다.
어디였던가.. 브리즈번 위쪽의 Rainbow beach에서 불쑥 나를 보더니 "니혼진?"이라고 묻더니.
"I am hungry" " 낚시하러갈래?"하고 그날 저녁부터 일주일간 
함께 낚시하러 다니며 고기구워 먹었던 녀석
21살의 당당한 청년인 타이지는 이번 일년간의 호주 여행을 마치고, 다시 미국 일년 
여행을 시작할꺼라고 한다.

일본에서 젊은시절(?? 20살적)을 빠찡꼬에 빠져
전 재산을 탕진하고, 마지막 남아있는 자동차를 팔아 
이번 여행을 시작했다는 그녀석.

타이지와 함께 다니던 마즈다, 그리고 그의 여자친구 유미
유미와 마즈다가 싸우고 마즈다가 그녀를 길 한가운데 버리고 호주의 중심
ALICE SPRING으로 홀로 떠날때
마즈다를 잡아 데리고 오겠다며 수천키로의 그 길을 홀로 떠났다.
그리고 일주일 뒤 마즈다와 함게 나타난 사나이 타이지.

스물 한살의 일본청년 그에게서 하루하루 어떻게 즐기며 살아야 하는지 배운다.






문화

9 여행에서 만난 사람들 - (6) 행복 (프랑스 골목… (1)
snorelion
2 10 926 12-27
8 여행에서 만난 사람들 (5) - Uthai (1)
snorelion
4 10 784 12-14
7 여행에서 만난 사람들 (4) - 요리사 Remy
snorelion
2 0 731 12-14
6 여행에서 만난 사람들 (3)- 호주 부부.
snorelion
5 20 833 12-11
5 여행에서 만난 사람들 (2)- 타이지.
snorelion
2 10 679 12-11
4 여행에서 만난 사람들 (1)- 네팔인
snorelion
2 10 697 12-11
3 먼길 가신 님
슬픈한국
3 10 931 08-26
2 조국
슬픈한국
6 20 840 08-26
1 夜雪(야설)
슬픈한국
6 30 1501 0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