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사이트맵


베스트 교육 의료 주택 노동 조세 복지 역사
대문칼럼 토론 인물 담론 생활 포토 지역교류 사회은행 추천링크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회원가입
 
AUTO

 


4,658

156

719

3,678

29



  격암
슬픈한국
 



  이쁜돌의 농촌이야기
플라이의 텃밭이야기
 



  해인의 생존인문학  



  무주공산의 정론직필  



  쭈구리의 결혼일기
fishmool의 기업일기
사랑이의 여행일기
촌아이의 어촌이야기
 



  박정희,그때 그 시절  



  그림자 경제학
한국을 생각한다
 



  Bookcafe  



  현장 스케치  




장애인 분들의 투쟁을 보며 가슴이 아프네요
조회 1,464  |  추천 3  |  비추천 0  |  점수 20  |  2010-10-12 18:50
글쓴이 :    가츠

사회적 약자들을 점점 더 벼랑끝으로 모는 현실
그러면서도 나 역시 한몸 벌어 먹기 힘든 현실에 아둥 바둥

참 현실이란 슬프네요
얼마전까지 한달 반여정도 참여연대에 1주일에 한번씩 봉사활동으로 일을 돕다가 그만두었습니다.
정기적으로 가면 의미 있는 일들을 할 수 있을까 했는데 짧은 시간이고 하다보니
거기서도 그다지 어떤 일을 맡기기엔 애매했나 봅니다.
일단 오프 모임에 참여하기로 하면서 뒤를 기약했습니다.


와이프가 얼마전까지 다음까페에서 봉사까페를 통해 한달에 한번 정도 이런 저런 활동을 다녔는데
그곳에서도 살짝 지원금 그리고 돈냄새가 나더군요
서로 봉사자 끌어가려고 하고 갔다온뒤 하는 고기 뒷풀이 하며

그래서 저는 거기 안가고 참여연대를 갔던 것인데
다시금 생각해 보고 있습니다.

일단 집과 40분 거리에 있는 장애인 재활 센터에 연락을 해서 와이프와 다시금 개인적인 참여 활동을 시작하려 합니다.

어쩌면 우리가 하는 1-n 도  하나하나 약하고 닫혀있지만
서로를 존중하는 연대가 공동체의 출발점이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이곳에서도 각자 후원도 하고 좋은 정보도 교환하지만
가까이에 작은 힘이나마 서로 나누웠으면 좋겠습니다.

오늘도 인터넷을 찾다보니 각 구청사이트에 자원봉사센터가 있습니다.
 


예를 들면 '성남시 자원봉사센터' 라고 검색해서 들어가면 위 처럼
자원봉사 란을 클릭하면 그 지역에서 자원봉사를 원하는 수요처들이 있습니다.

각자가 생각하고 있던 봉사처가 있다면 지인들과 소수라도 연락해서 참가해 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저 역시 오늘 올려주신 장애인 분들의 한맺힌 절규를 보면서 한달여 만에 다시 찾아 보았네요
그럼 다들 수고하세요 ^^







25 역사 419민주혁명52주년 (1)
봉산
2 20 1982 04-16
24 역사 [꼭 퍼가주세요] 우리나라 국민이라면 꼭 봐… (2)
뭐할라고
5 30 2252 02-22
23 교육 교육혁신 공동선언문 (6)
관리자
13 60 3397 07-01
22 교육 광화문은 "반값등록금 축제" (7)
관리자
7 70 2814 06-03
21 역사 유교를 위한 변명 (3)
일호
7 50 2786 05-18
20 주택 4대강 인력 장비 투입실태 분석 (2)
관리자
7 20 2175 02-16
19 역사 이집트시위 사진 (2)
관리자
12 34 3157 02-02
18 복지 복지 거짓말 (5)
슬픈한국
45 120 3864 01-10
17 노동 현대차 비정규직노조의 분신 (4)
슬픈한국
58 10 3468 11-21
16 교육 학교체벌은 정말 필요악인가 (22)
슬픈한국
57 24 3470 11-16
15 복지 스웨덴에서 날라온 메일 한통 (11)
슬픈한국
77 104 4087 11-14
14 노동 목사도 노동자라고 생각해라 (퍼온글) (5)
기쁨한국
15 90 3014 10-31
13 노동 공무원급여 얼마나 올리면 좋을까 (14)
슬픈한국
74 246 5329 10-26
12 조세 노숙자의 급증 (17)
슬픈한국
70 328 5949 10-26
11 노동 프랑스 연금개혁 반대시위를 보며 (6)
묵향의시티즌
34 110 4059 10-21
10 복지 장애인 분들의 투쟁을 보며 가슴이 아프네요
가츠
3 20 1465 10-12
9 교육 타블로 학력 관련 이슈가 슬슬 정리가 되어 … (3)
가츠
14 120 3977 10-12
8 주택 하천협회의 하천환경세미나 (1)
관리자
30 138 3585 10-09
7 노동 담론이 아닌 고민입니다 (1)
웨스트윙
1 6 1237 10-03
6 복지 얼마 전 장애인들에게 이런 일이 있었다 하네…
한뫼
6 20 1143 10-02
5 복지    얼마 전 장애인들에게 이런 일이 있었다 하네… (2)
관리자
5 20 1020 10-02
4 주택 폭우피해로 드러난 "4대강"의 허구 (1)
관리자
11 60 2688 09-26
3 주택 사라고사와 에브로강
관리자
3 20 2425 09-17
2 주택 아파트는 싫어라~!
세상은점점
5 10 2213 08-26
1 역사 이번 여름 휴가를 경주에 다녀왔습니다. (3)
새끼늑대
6 10 2251 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