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사이트맵


베스트 자유토론 경제 철학
대문칼럼 토론 인물 담론 생활 포토 지역교류 사회은행 추천링크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회원가입
 
AUTO

 


4,645

156

719

3,678

16



  격암
슬픈한국
 



  이쁜돌의 농촌이야기
플라이의 텃밭이야기
 



  해인의 생존인문학  



  무주공산의 정론직필  



  쭈구리의 결혼일기
fishmool의 기업일기
사랑이의 여행일기
촌아이의 어촌이야기
 



  박정희,그때 그 시절  



  그림자 경제학
한국을 생각한다
 



  Bookcafe  



  현장 스케치  




노무현이 내렸던 작은 지시
조회 3,501  |  찬성 3  |  반대 0  |  점수 20  |  2016-10-30 15:00
글쓴이 :    슬픈한국

노무현이 내렸던 작은 지시

-최순실게이트의 본질은 국민과 역사에 대한 오만



 어느 날 노무현이 한 연설비서관을 불러서 책을 쓰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유는 간단했습니다.

"누구나 청와대에 들어와서 일을 하길 원한다. 그런데 자네는 그런 특혜를 누렸다. 특혜를 누리지 못한 누군가를 위해서  경험한 것을 다른 사람과 공유해라. 역사가 진보한다는 것은 소수가 누리던 것을 다수가 누리게 되는 과정이다. 누리던 것중에 좋았던 무엇인가는 다른 이에게 전달되어야만 한다."


이 연설비서관은 김대중 노무현밑에서 8년을 일했는데 차이점이 김대중은 "듣는 국민은 처음이다. 반복해서 말씀드려야 한다" 노무현은 "반복을 하지마라. 중복이 일어나고 성의가 없게 된다" 였습니다. 여기서 대통령의 철학과 시대상이 나옵니다.


지금의 60대 이상의 평균학력은 중학교 중퇴라고 합니다. 예전에는 더 낮았어요. 하지만 정치인들은 엘리트였고 이상을 이야기하기 바빴습니다. 김대중은 옳지못하다고 봤어요. 국민 눈높이에 맞춰서 이해시키며 가야한다고 하셨죠. 반면 노무현은 젊은이들이 희망이라고 봤습니다. 글을 잘 쓰고 말을 잘해야 감응합니다. 감응해야 참여하고 변화하게 됩니다.


김대중은 연설문을 꼭 보고 읽었습니다. 내용을 몰라서가 아니었어요. 김대중의 연설능력은 정치사를 통틀어 최고입니다. 다만 국민께서 보시기때문에 보고 읽는것이 예의라고 생각했습니다. 노무현은 연설문을 덮고 말했습니다. 눈을 마주치고 말해야 호소력이 있다고 보았기 때문입니다. 김대중은 상대가 듣고 싶어하는 말을 많이 했다고 합니다. 노무현은 하고 싶어하는 말을 많이 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공통점이 있었죠. 상대의 눈높이에 맞춰서 말을 한다라는것이었습니다. 가르치고 계몽하려는 느낌이 들면 교감은 물건너가기 때문입니다.


공통점은 국민과 역사를 두려워했다는겁니다. 노무현은 우리사회의 시스템이 전근대에서 현대로 넘어오길 바랬습니다. 정치는 어느 한 인물에 의해 좌우되며 영향받는 것이 되어선 곤란합니다. 국가의 유지는 국민이 대통령을 제대로 뽑아내지 못해도 근간이 흔들릴 정도로 휘둘리지 않을때 가능한 것이죠. 하지만 시스템은 전무했고 누군가에 의해 한순간에 무너질수 있을 정도로 허약했습니다. 매뉴얼을 만들고 절차주의를 확립할 필요성을 느꼈습니다.


"서류로 남길수 없는 것은 하지도 할 생각도 하지마라" 바로 서류주의입니다. 누가 무엇을 했는지를 남기라는것이죠. 그렇다면 잘못된 결정을 내리기 힘들어집니다. 역사로 기록되고 국민이 알게 되기 때문입니다. 중요한 사안일수록 대립이 첨예해지도록 유도했습니다. 큰 갈등속에서 문제점들이 모두 지적되어야 오류를 최소화할수 있기 때문입니다. 공적인 자리에서 결정되었고 그것은 모두 메모되고 기록되었습니다.


그러나 이명박은 노무현이 만들어놓은 매뉴얼을 "종북좌파의 잃어버린 10년흔적" 이라면서 모두 폐기했습니다. 그리고 노무현이 남겨놓은 기록물을 훔쳐보며 정치적 시빗거리를 찾아내려 광분했죠. 물론 자신들은 중요한 기록일수록 철저히 남기지 않았습니다. 의사결정은 철저히 비선라인과 본인의 독단에 의해서만 결정되었습니다. 그 결과가 메르스 세월호 지진등에서의 국가적 대혼란을 거쳐 최순실게이트로 이어진것입니다.


노무현은 말하고 글쓰기를 좋아했습니다. 말을 잘하고 글을 잘 쓰는 사람도 좋아했죠. 노무현이 김대중을 좋아했던 이유입니다. 물론 말만 잘하고 글만 잘 쓴다고 좋은 정치인은 아닙니다. 그러나 그럼에도 정치인은 말을 잘하고 글을 잘 써야한다고 노무현은 확신했습니다.


정치는 결국 말과 글에 의해서 일어나기 때문이죠. 중학교 중퇴학력의 노인세대와 최소 고등학교졸업이나 대학중퇴학력을 지닌 젊은세대와의 갈등이 심각합니다. 박근혜는 중학교 수준에서 결정한 대통령이고 그녀는 정확히 그 수준만큼의 국정을 운영했어요.


애시당초 박근혜에게는 김대중 노무현처럼 수준높은 국정을 이끌어갈 능력이 없었죠. 참사는 예견되었던겁니다. 그러나 우리가 6.10항쟁에서 수많은 피를 흘린끝에 합의해낸게 있습니다. 투표로 결정된 대통령이 임기동안 국정을 이끌어가는것으로요. 박근혜는 국민이 뽑은 대통령이고 누군가가 원했던만큼 정확히 보여준 대통령입니다.


우리사회에는 현대와 전근대가 공존하고 있습니다. 그걸 이해해야 합니다. 나는 스마트폰도 불편해서 좀 더 혁신적인 기기가 나오길 원하지만 누군가에겐 여전히 손으로 쓰는 편지가 애틋합니다. 김대중이 생전에 한 말이 있죠. "국민의 수준을 받아들여야 한다. 정치인이 앞에 선다고 그 걸음이 빨라지는것은 아니다. 옆에 서서 나란히 손을 잡고 더디더라도 그렇게 걸어가야 한다" 노무현은 "앞에서서 걸어가야하지만 거리가 너무 멀어져선 안된다" 고 했습니다. 이 정도의 거리도 누군가에겐 급진이었고 누군가에겐 배신이었죠.


경제학자들이 사석에서 이런 말을 합니다. 세계경제를 한방에 회복시키는 방법은 "60살 이상 연금을 받는 노인을 모두 학살하는 것" 이다. 경제학적 관점에서만 본다면 맞는 말입니다. 정치 분노도 똑같이 일어납니다. "노인이 모두 죽어없어지기 전에 좋은 정치는 불가능하다" 그러나 인문이 없는 경제는 경제가 아니고 인본이 없는 정치는 정치가 아닙니다.


짐이 많은데 빨리 가지 못하고 있어요. 결정을 내려야 합니다. 좀 천천히 가던가. 아니면 내가 짐을 좀 더 짊어매던가. 둘 모두 싫을때 절반이 아니라 모두가 전근대로 향하게 되는 것입니다.





crocus 16-11-25 05:51
 
두 사람을 그리워 하기조차 미안해지는 세월입니다.



공지 자유토론 책이 나옵니다. (60)
슬픈한국
31 0 30 108567 04-17
435 경제 트럼프당선의 본질 (4)
슬픈한국
6 0 28 3686 11-10
434 자유토론 모바일버전에 관한 의견을 받습니다. (1)
관리자
2 0 0 3108 10-31
433 자유토론 대한민국은 수습될수 있는가 (6)
슬픈한국
7 0 40 3527 10-31
432 자유토론 노무현이 내렸던 작은 지시 (1)
슬픈한국
3 0 20 3502 10-30
431 자유토론 투표하러 다녀왔습니다. (2)
슬픈한국
0 0 0 2622 04-13
430 자유토론 안녕하세요. 슬픈한국입니다. (2)
슬픈한국
11 1 20 2561 12-17
429 자유토론 99%가 틀리는 문제 (1)
럭키용필
2 0 0 2426 11-24
428 자유토론 지방선거 감상평 (7)
슬픈한국
10 0 50 2824 06-06
427 자유토론 심적으로 고통스러워서 이제는 제 고민거리…
블루맨
0 1 -10 2389 04-16
426 자유토론 의료민영화와 철도민영화의 본질 1부 (7)
슬픈한국
26 0 70 3816 12-30
425 자유토론 슬픈한국입니다. (16)
슬픈한국
16 0 20 2867 12-27
424 자유토론 저기... 한가지 건의 드릴게 있습니다만.... (1)
플라이
0 0 0 2311 11-19
423 자유토론 다문화의 실체를 꼬집는 방송
육군참모총장
2 0 0 2359 11-14
422 자유토론 제 개인 블로그 개설했습니다. (2)
플라이
4 0 10 2385 06-27
421 경제 요즘 출구전략에 대해 말이 많습니다만. (3)
플라이
1 0 0 2365 06-14
420 자유토론 명품
아픔
3 0 20 2341 05-06
419 자유토론 햇볕정책에 대한 오해 (4)
관리자
17 0 80 3300 04-05
418 자유토론 맥쿼리를 아시나요?
아픔
7 0 30 2342 04-04
417 자유토론 초등학교 배식봉사를 다녀왔는데.... (2)
아픔
1 0 20 2352 03-15
416 자유토론 심사숙고... (3)
일반시민
1 1 10 2386 03-12
415 자유토론 요즘... 초등학교 신입생 숫자.... (2)
플라이
3 0 10 2363 03-05
414 자유토론 아! 대한민국~ (1)
아픔
1 0 10 2284 02-23
413 자유토론 고위 공직자는 하나같이...
아픔
3 0 10 2310 01-27
412 자유토론 나쁜 나라
아픔
2 0 10 2270 01-21
411 자유토론 알고 그럴까? 정말 멍청하여 모르고들 그럴…
아픔
2 0 10 2290 01-14
410 자유토론 문재인 헌정광고를 올리려고 합니다.
사랑이
8 0 40 2459 12-29
409 자유토론 슬픈한국입니다. 건의를 올려주세요. (14)
슬픈한국
3 0 20 3224 12-20
408 자유토론 투표하고 오세요. (23)
슬픈한국
11 0 30 3542 12-19
407 자유토론 3차 토론이 끝났다.
아픔
2 0 20 2630 12-17
406 자유토론 과연 여성대통령은 혁신인가? (1)
아픔
4 0 20 2229 12-08

 1  2  3  4  5  6  7  8  9  10